닫기
이전 뉴스 다음 뉴스

백썰공주

  • '싱글라이더'는 왜 기러기아빠들의 눈물을 닦아줄 수 없나 '싱글라이더'는 왜 기러기아빠들의 눈물을 닦아줄 수 없나 영화 '우아한 세계(2007년)'에서 주인공 강인구(송강호)는 기러기아빠다. 거실에서 혼자 라면을 먹으며 텔레비전을 본다. 캐나다에 있는 아내와 자식들의 행복한 모습이 담긴 영상. 강인구는 미소를 짓지만 이내 처량하게 눈물을 흘린다. 22일 개봉한 '싱글라이더' 속 강재훈(이병헌)도 비슷한 처지다.
  • 달을 발견한 남자, 김소월 달을 발견한 남자, 김소월 어린 시절부터 무시로 낭송하던 시, '예전에 미처 몰랐어요' 한때는 어느 가수의 노래가사가 되어 이 땅에 메아리치던 시. 너무 쉽게 읽어냈기에 더 이상 읽을 것도 없다고 생각했던 이 시를, 새벽에 문득 다시 읽는다. 이 시는 마음 속에 일어나는 사랑의 감정을 여지 없이 드러내고 있는 듯 하지만, 가만히 뜯어보면 별로 꺼낸 말이 없다.
  • 푸념과 넋두리는 귀신의 말이었다 푸념과 넋두리는 귀신의 말이었다 넋두리와 푸념은 굿판에서만 쓰이던 말이었다. 사람이 죽은 뒤 망자의 넋이 저승에 잘 가기를 비는 무속신앙의 리추얼을 굿이라고 부른다. 무당은 죽은 이의 넋을 대신해 정성을 들이는 사람들에게 말을 전하기도 한다. 살아생전 억울했던 일, 가족에게 미처 못했던 이야기. 이런 것들이 무당의 입을 통해 쏟아져 나온다.
  • 포켓몬고 헌터 정과장 포켓몬고 헌터 정과장 포켓몬스터를 잡는 모바일 게임이 크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몬스터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에는 사람들이 몰리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인기가 커진 만큼 부작용도 생기고 있는데 운전 중에 몬스터를 잡다가 사고를 내는 어처구니없는 일도 생겼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금으로 인해 가정불화를 일으키기도 한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게임에 과몰입하지 않아야겠습니다.
  • [이효석 110주년]①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가 쓴 '도깨비'? [이효석 110주년]①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가 쓴 '도깨비'? '메밀꽃 필 무렵'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단편소설로 꼽힌다. 이효석이 묘사한 달빛 아래 메밀꽃이 하얗게 핀 강원도의 산길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이효석이 처음부터 이 같은 향토성 짙은 작품을 쓴 것은 아니다. 그는 당시 부조리한 현실을 고발하는 '도시와 유령'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특히 그는 이 작품에서 도깨비가 출몰하는 서울을 묘사했다.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가 쓴 도깨비의 정체는 무엇일까
  • [이효석 110주년]② 그는 '메밀꽃 필 무렵'을 쓰지 않았다고? [이효석 110주년]② 그는 '메밀꽃 필 무렵'을 쓰지 않았다고? 110년 전 오늘인 1907년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에서 태어난 소설가 이효석은 그의 고향에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을 이렇게 묘사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붓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 [앤디워홀 30주기]① 그는 왜 캠벨수프 깡통을 그렸나 [앤디워홀 30주기]① 그는 왜 캠벨수프 깡통을 그렸나 팝 아트의 선구자 앤디 워홀은 가장 영향력 있는 20세기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는 캠벨 수프 깡통과 코카콜라 등 상업 제품을 소재로 삼아 자신만의 독창적인 예술 영역을 구축했다. 특히 캠벨 수프 연작은 그의 팝 아트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렇다면 워홀은 왜 캠벨 수프 깡통을 그렸을까.
  • [앤디워홀 30주기]② 누가 앤디 워홀을 쐈나? [앤디워홀 30주기]② 누가 앤디 워홀을 쐈나? 매리 해론 감독의 1996년 영화 '나는 앤디 워홀을 쐈다'는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팝 아트의 선구자였던 앤디 워홀은 30년 전 오늘인 1987년 2월22일 세상을 떠났지만 이에 앞서 1968년 이미 죽음에 문턱 가까이 갔었다. 자신의 사무실이자 스튜디오였던 팩토리에서 총을 맞아 죽을 위기에 처했지만 극적으로 살아난 것이다. 이 사건을 영화로 만든 것이 '나는 앤디 워홀을 쐈다'다.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

기자 페이지

이전 다음

기자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