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전 뉴스 다음 뉴스

백썰공주

  • '독도' 지명이 전라도 방언서 유래했다? '독도' 지명이 전라도 방언서 유래했다? 독도의 이름이 경상도가 아닌 전라도 방언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흥군과 사단법인 우리문화가꾸기회는 22일 국회도서관에서 ‘독섬, 석도, 독도-고흥의 증언’ 이란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갖고 ‘독도’의 지명이 전라도 방언에서 유래했음을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다.1882년 일본인의 울릉도 침입 사건을 계기로 고종의 명을 받고 울릉도 검찰사로 현지를 찾은 이규원이 남긴 ‘울릉도 검찰일기’에 따르면 당시 울릉
  • [마피아 포비아]②안전 위협하는 사회 곳곳의 '마피아'들 [마피아 포비아]②안전 위협하는 사회 곳곳의 '마피아'들 정부 부처에서 일하던 사람이 퇴직 후 관련 업무를 하는 민간업체 등에 재취업하고 이 업체가 안전과 관련한 정부 업무를 수주하는 사례는 지금껏 오랜 기간 사회 여러 분야에서 있어왔다. 유착과 부실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고 사실상 사고가 발생할 때 마다 이 문제가 지적됐던 것이 사실이다.대표적인 것이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불거진 '해피아'다. 해수부 출신 전직 공무원들이 안전 등 업무를 맡는 해수부 유관기관에 '낙하산
  • "한 알에 1000원?"…비싸도 건강한 계란 찾아 삼만리 "한 알에 1000원?"…비싸도 건강한 계란 찾아 삼만리 '살충제 계란'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소비자들이 직접 건강한 계란을 찾아 나서고 있다. '살충제 계란'이 나온 원인 중 하나로 공장형 밀집 사육이 지목되자 비싼 돈을 주고서라도 자연에서 방사해 키우는 '동물 복지' 계란을 사먹겠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21일 업계에 따르면 계란 유통 물량 가운데 동물복지 농장에서 생산한 계란은 1% 정도에 불과한데다 가격도 일반 계란보다 2배 비싸게 판매되고 있지만 '살충제
  • [왕실의 속사정]②왕좌에 앉아보지 못하고 죽은 왕자들은 누가 있을까? [왕실의 속사정]②왕좌에 앉아보지 못하고 죽은 왕자들은 누가 있을까? 올해로 왕세자 노릇만 66년째 하고 있는 찰스 왕세자가 엘리자베스 2세 사망 전에는 양위 받는 것이 사실상 힘들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면서 역사 속에 왕세자로 죽은 인물들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우리나라 역사에서 아버지가 너무 오래 살아서 그만 왕세자로 생을 마친 인물 중 가장 널리 알려진 인물은 고구려 장수왕의 아들인 '조다(助多)'란 인물이 있다. 생몰년은 미상이지만 전해지는 바로는 고구려 20대 임금
  • 일본 원폭 운반했던 선장이 53년만에 누명 벗은 까닭 일본 원폭 운반했던 선장이 53년만에 누명 벗은 까닭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부품을 운반했던 인디애나폴리스함이 침몰한 지 72년 만에 발견됐다.CNN 방송에 따르면 해저 탐사대를 이끈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창업자 폴 앨런은 19일(현지시각) "필리핀해 해저 5500m 아래에서 인디애나폴리스함 잔해의 위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2차 세계대전 막바지인 1945년 7월30일, 원자폭탄의 부품들을 옮기라는 비밀 임무를 완수한 미 해군 순양함 인디애나폴리스호
  • 151년 전 오늘, '제너럴 셔먼호 사건' 발생…외세 침탈의 시작 151년 전 오늘, '제너럴 셔먼호 사건' 발생…외세 침탈의 시작 지금으로부터 151년 전인 1866년 8월21일은 미국의 상선인 제너럴 셔먼(General Sherman)호가 평양에서 조선 측에 통상을 요구하다가 성난 군민들에 의해 불탄, 이른바 '제너럴 셔먼호 사건'이 발생한 날이다. 이 사건 이후 조선왕조에 대한 서구 열강의 침탈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제너럴 셔먼호는 미국의 상선으로 셔먼이란 이름은 미국 남북전쟁에서 북군의 장군이었던 윌리엄 테쿰세 셔먼(William Tecumseh Sherman) 장군의
  • 김정은의 형 김정남, 다가오는 공포를 느꼈다? 암살 직전 망명 시도 김정은의 형 김정남, 다가오는 공포를 느꼈다? 암살 직전 망명 시도 북한 노동당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독살 직전 스위스 망명을 추진하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영국 BBC가 방영한 다큐멘터리 ‘북한-가족 내 살인’에 김정남의 스위스 제네바 국제학교 시절 동창들이 출연, 그가 스위스 망명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증언했다.9살 때부터 러시아 유학길에 올라 스위스 제네바 대학교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김정남은 학창시절 친구들을 비롯 평소 유럽을 비롯한 서구권에 교류 중인
  • 꿈같은 주 4일 근무, 한국에선 아직 먼 이야기 꿈같은 주 4일 근무, 한국에선 아직 먼 이야기 일본의 소프트웨어 회사인 시그널톡(SignalTalk)은 시스템 개발자를 대상으로 주 3일 근무가 가능한 프리워킹 제도를 최근 도입했다. 이는 효율적이고 자유로운 개발 환경을 위해 근로자가 자택이나 사무실에서 일주일에 3일이나 4일만 근무할 수 있는 제도다. 미에 우노 시그널톡 대변인은 "처음 이 제도를 도입할 때는 직원들의 업무량이 줄어들며 사업에 차질이 있을까하는 우려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 제도가 우리의 전문 개

★★★

기자 페이지

이전 다음

기자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