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전 뉴스 다음 뉴스

백썰공주

  • '강아지 사또'까지? 천태만상 '매관매직'史 '강아지 사또'까지? 천태만상 '매관매직'史 조선왕조 말기, 충청도 한 고을에 '강복구'라는 이름의 사또가 있었는데 이 사또는 사실 사람이 아니라 강아지였다. 과부가 된 돈 많은 퇴기가 기르던 개였는데 어느날 갑자기 사또가 됐고 과부는 복구에게 감투를 씌워줬다. 집에서 뒹굴던 강아지를 사또로 만든 것은 다름아닌 매관매직제도.
  • 호떡 하나에 새 모자
    흑백사진 속 감춰진 비밀은…
    호떡 하나에 새 모자 흑백사진 속 감춰진 비밀은… 사진 한 장이 있다. 1930년대 중반 평양의 숭실중학교를 다니던 네 명의 친구들이 찍은 것이다. 세간에 널리 퍼져 있는 이야기는 이 사진 속 네 명이 저마다 다른 의미로 한국 현대사에 굵직한 발자취를 남겼다고 한다. 뒷줄 왼쪽부터 장준하 선생, 문익환 목사, 윤동주 시인이며 앉아 있는 이는 박정희 정권에서 국무총리와 국회의장을 지냈던 정일권이라는 것이다.
  • 너희들 '커플'이냐? 아냐 우린 '카풀'이야 너희들 '커플'이냐? 아냐 우린 '카풀'이야 지속되는 경기불황 속에 젊은층 사이에서 '차량공유경제' 애플리케이션(앱)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사용자는 저렴한 가격에 이용하고, 공급자는 자본투자 없이 부수입을 얻는 윈윈효과 때문이다. 카풀파트너 매칭 서비스앱인 '풀러스'는 지난 5월 서비스를 공개한 이후 1년 새 누적이용자수가 30만명을 넘어섰다. 비슷한 서비스인 '럭시' 역시 이용자 수 30만 명, 약 4만 대의 자동차를 확보했다.
  • 너희가 재즈를 믿느냐 너희가 재즈를 믿느냐 "누구 없소?" 가수 한영애의 노래가 아니다. 이달 20일 예정된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축가를 불러줄 가수를 찾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의 이야기이다. 제45대 미국대통령 취임식 관계자들은 행사가 3일 앞으로 다가 왔지만 축가를 요청하는 가수들마다 ‘노’를 연발하고 있어 애를 태우고 있다. 새 내각을 구성하는 것보다 훨씬 어렵다며 투덜대고 있다니 그 고충을 가늠할 수 있다.
  • 세월호 아이들과 종철이에게 바칩니다 세월호 아이들과 종철이에게 바칩니다 이 세상에 극한의 슬픔이란 것이 있다면, 또 그 슬픔에 만약 어떤 형상이 있다면 그것은 러시아 화가 크람스코이의 '위로할 수 없는 슬픔' 이라는 그림에 있을 것이다. 아이를 잃은 여인이, 더 이상 흘릴 눈물도 없어 보이는 비통한 얼굴로 죽은 아이의 관 옆에 서 있는 이 그림은 인간의 언어론 형언할 수 없는 게 있다는 것, 온 마음을 다한 어떤 위로로도 결코 위로할 수 없는 슬픔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 '라라랜드'는 52년 전 셰르부르다 '라라랜드'는 52년 전 셰르부르다 노르망디의 항구도시 셰르부르에 눈이 내린다. 화이트 크리스마스. 부산하던 주유소에 평온이 드리운다. 기이(니노 가스텔누오보)는 창문 너머 눈보라를 응시하는 아내 마들렌(엘렌 파르네)을 뒤에서 꼭 껴안는다. 마들렌은 간지러운 손길을 부드럽게 어루만진다. "당신 손이 차가워." 그녀는 외투를 걸쳐 입는다. 선물을 사려고 어린 아들을 데리고 외출한다. "산타 할아버지께 아빠 인사도 전해주렴."

포토슬라이드

'美의 여신' TOP 10
범접불가 비키니 화보
독보적인 볼륨 몸매
매혹적인 란제리 자태
비키니 속 구릿빛 몸매
다이어트 자극하는 몸매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기자 페이지

이전 다음

기자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