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사철 관절 건강 해치지 않으려면

디지털뉴스본부 이창환 기자최종수정 2017.03.19 07:20 기사입력 2017.03.19 07:20
화니의 '깨알 건강노트' - 봄철 무리한 이사와 대청소, 허리디스크와 손목터널증후군 등 유발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이창환 기자] 봄의 시작과 함께 겨우내 하지 못했던 대청소와 야외활동 등을 계획 및 실행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때마다 봄이 오면 그간 미뤄왔던 이사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그만큼 봄에는 무거운 이삿짐을 옮기는 과정에서 허리가 끊어질 것 같은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증가한다. 특히 무거운 짐을 운반하다가 짐의 무게 때문에 중심을 잃고 넘어지는 부상도 조심해야 한다.

‘허리를 삐끗했다’고 하는 급성요통은 순간적으로 허리 부위에 힘이 가해져 나타나는데, 대부분 요령 없이 물건을 들었을 때 나타난다.

바닥에 있는 물건을 들 때는 허리만 굽히기 보다 무릎을 구부린 채 물건을 들어올려야 한다. 상체만 굽힌 채 물건을 들면 완충작용 없이 척추에 과도한 힘이 갈 수 있기 때문.

또한 물건은 최대한 몸 쪽으로 밀착시켜 들도록 한다. 몸의 중심으로부터 물건이 멀리 있을수록 많은 에너지 소모와 함께 관절과 근육에도 힘이 더 가해진다.

큰 짐을 옮길 때는 몸 쪽으로 끌기보다는 반대쪽으로 미는 것이 좋다. 물건을 끌 때에는 허리등뼈인 요추(腰椎)가 고정된 상태에서 상체만 뒤로 젖혀지면서 힘이 작용, 디스크가 심하게 눌려 순간적으로 튀어날 수 있다.

이불이나 카펫 위에 물건을 올려 놓은 상태에서 옮기는 것도 요령이다. 허리디스크의 또 다른 이름은 ‘추간판탈출증’이다.

디스크가 외부 충격으로 인해 빠져나오면 근처 신경을 압박해 심한 허리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추간판탈출증이다. 허리디스크는 봄철 이사 도중 갑작스럽게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짐 등을 정리하면서 무리하게 허리를 움직일 경우에도 흔히 발생할 수 있다.

강북힘찬병원 백경일 병원장(신경외과전문의)은 “이사 중 생기는 급성 염좌는 냉찜질과 휴식을 취하면 수일 내로 나아진다”며 “허리를 움직일 수 없을 정도의 통증이나 하지까지 통증이 이어지는 경우에는 급성 디스크일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봄맞이 대청소 후 손목이 찌릿찌릿 저리면 ‘손목터널증후군’ 의심

주부들은 겨우내 묵은 때를 털어내는 대청소로 봄을 시작한다. 커튼과 이불을 빨고 집 구석구석 쌓인 먼지를 털어내는 등 손을 갑자기 반복적으로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저림 증상이나 함께 손목통증으로 고생하기 쉽다.

중년 여성에게 발병률이 높은 손목터널증후군은 ‘수근관증후군’이라고도 부른다. 손목을 이루 는 뼈와 인대들로 이뤄진 작은 통로인 수근관 내에 압력이 높아져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어 통증이 생겨서다.

손목에 있는 힘줄이 과사용으로 붓거나 염증반응이 일어나 공간을 더 차지하게 되고 그로 인하여 신경이 눌려 손 저림이 발생하는 것이다. 손 저림은 초기에 일시적이고 경미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러나 아무런 치료 없이 시간을 보내면 점차 서서히 강한 통증으로 발전한다. 초기에는 가벼운 손 저림 증상으로 시작되지만, 악화될 경우 근육 쇠약과 위축까지 일으킬 수 있다. 엄지손가락 쪽 감각이 없어지거나 손의 힘이 약해지고 물건을 쥐다 떨어뜨리기도 한다.

여성이 남성보다 5배 더 잘 걸리는 질환으로 손목관절을 많이 구부렸다 폈다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 진동기구를 많이 사용하는 직업에서도 발생빈도가 높다. 비만이 있거나 당뇨병, 갑상선 질환이 있을 때도 잘 생기며 여성에게 있어서는 폐경기나 임신 시 일시적으로 생길 수도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예방은 손목 사용을 줄이는 것이 시작인데 대청소 도중 1시간마다 10~15분 휴식이 도움이 된다. 또한, 간단하게 맨손체조나 스트레칭을 해주고 미세한 통증을 느낀다면 잠들기 전에 온찜질이나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디지털뉴스본부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슬라이드

복싱으로 다져진 몸매
'귀엽게~ 섹시하게~'
류지혜 '마네킹같은 옆태'
'눈부신 카리브해의 여신'
'미소 살짝 머금고'
'중심잡기 힘드네'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