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음식 배달원에게 “갈 때 쓰레기 좀 버려달라”는 황당 손님 ‘논란’

아시아경제 티잼 최희영 기자최종수정 2017.07.17 14:26 기사입력 2017.07.17 14:26
음식 배달원에게 “갈 때 쓰레기 좀 버려달라”는 황당 손님 ‘논란’
CGTN 캡쳐
CGTN 캡쳐


음식 배달원에게 쓰레기를 버려달라는 고객들이 있어 논란이다.

현지 시각으로 16일, 중국 매체인 CGTN은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배달원으로 일하고 있는 정(Zeng)의 사연을 소개했다.

해당 지역 한 음식점의 배달원으로 일하고 있는 정은 매주 2~3명의 고객으로부터 쓰레기를 버려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하지만 정은 이런 고객들의 황당한 요청에 거부할 수 없다고 한다. 고객의 요청을 거부할 시 사후 서비스 평가나 리뷰에 대해 안 좋은 평이 실리기 때문에, 결국 이 것은 그의 낮은 성과 점수로 직결된다.

공개된 사진 속의 정은 노란 유니폼에 헬멧 차림으로 손님에게 받은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넣고 있다.

현지 매체의 인터뷰에서 정은 “내가 배달원이 아니라 쓰레기를 치워주는 사람이 된 듯한 기분”이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엔 해당 사연의 주인공인 정뿐만 아니라 다른 배달원들도 이런 유사한 고충을 겪는 것으로 밝혀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한편,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기 쓰레기는 자기가 버립시다”, “그럴꺼면 심부름 센터를 부르세요”, “평가 때문에 고객들이 갑이구만” 등의 의견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티잼 최희영 기자 v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슬라이드

복싱으로 다져진 몸매
'귀엽게~ 섹시하게~'
류지혜 '마네킹같은 옆태'
'눈부신 카리브해의 여신'
'미소 살짝 머금고'
'중심잡기 힘드네'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