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美 국방부 "개성공단 중단 지지" 발언에 숨겨진 속내는?

아시아경제 티잼 김희윤 기자최종수정 2017.08.10 04:04 기사입력 2017.08.09 11:10
개성공단 재가동 움직임 놓고, 안보리 새 결의안 2371호 이행에 대한민국도 예외 없음 시사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본 개성공단 일대 전경. 사진 = 연합뉴스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본 개성공단 일대 전경. 사진 =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불안정한 도발 행동에 맞서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한 (한국)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 발표는 2016년 2월 10일에 이뤄졌다. 이에 따라 새삼 1년 반이 지난 일에 미국이지지 의사를 밝힌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그레이스 최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VOA)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결정은 커져가는 북한의 위협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무시한 북한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개성공단 재가동을 대선 후보 시절부터 공약으로 내세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불안감 표시라는 해석 또한 제기되고 있다.

남북관계 복원 첫걸음으로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사업 재개 등을 검토하고 있던 정부 입장에서는 오는 15일 광복절을 앞두고 새로운 남북관계 청사진 제시조차 난망해졌다.

지난 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 2371호는 북한의 자금줄 차단에 초점을 맞춘 내용이 골자를 이뤘으나 개성공단에 대한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개성공단은 남북관계 특수성을 바탕으로 예외로 둬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8일 국회에서는 국회 소상공인 정책 포럼 주최로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국민대토론회가 열리며 정부의 남북 대화 가능성에 기대를 갖는 움직임이 일었다.

한편 그레이스 최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안과 개성공단 예외론에 대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말한 대로 모든 나라는 북한을 경제적으로 더욱 고립시키기 위한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국무부의 입장을 밝혔다.




아시아경제 티잼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티잼 많이 본 기사

포토슬라이드

예지의 '파워 섹시'
현아 '살짝 앉았을 뿐인데…'
'눈길끄는 볼륨'
청하 '놀라운 비율'
'란제리 카우보이'
'특이한 가슴 노출'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