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여성 취업자 수, 지난 달 역대 최대...고용의 질은 ‘아직’

아시아경제 티잼 최희영 기자최종수정 2017.08.11 09:01 기사입력 2017.08.11 09:01
사진 = 픽사베이
사진 = 픽사베이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 기록
고용의 질, 아직 낮아 문 대통령 내세운 공약 '주목'


지난 7월, 여성 취업자 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7월 여성 취업자 수는 1148만 3000명으로 지난 해에 비해 18만 1000명 가량 증가했다. 취업자 수를 남성과 여성으로 분리해 통계를 낸 1982년 이후 가장 많은 수다.

같은 달 7월 남성 취업자 수는 1543만 3000명으로 지난 해에 비해 13만 명 가량 늘었다.

최근 여성 취업자 수는 남성보다 더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인데, 증가 폭은 지난 3월(24만1000명)부터 5개월째 남성보다 더 높았다. 여성 취업자의 연령대별 비율은 ▲40∼49세(23.8%) ▲50∼59세(22.7%) ▲30∼39세(18.8%) ▲20∼29세(17.2%) ▲60세 이상(16.2%) 순이다.

연령대 비중으로 남성과 여성 전체를 비교하면 20세에서 29세와 60세 이상에서 남성 보다 많았다. 즉, 20대와 60대 이상에서 남성보다 여성이 더 활발하게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고용계약기간은 1년 미만인 근로자의 비중이 남성보다 높아 여성 고용의 질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전체 임시근로자(고용계약기간이 1개월 이상 1년 미만)의 수는 509만6000명이었다. 이 중 남성은 202만명, 여성은 307만5000명으로 여성이 더 많았다.

남녀 각각 전체 근로자 중에서 임시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여성은 26.8%에 달했지만, 남성은 13.1%에 불과했다.

일용근로자(고용계약기간 1개월 미만)와 합치면 비율은 남성이 19.6%, 여성이 31.7%가 된다. 여성 10명 중 3명은 비정규직과 같은 안정성이 떨어지는 일자리에서 일하고 있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차별 없는 여성 일자리’ 공약을 강조한 바 있다.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뿐 아니라 여성의 경력단절 자체를 막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의 공약이 구체적으로 실현돼 여성 근로자의 고용의 질이 점차 높아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티잼 최희영 기자 nv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슬라이드

'마치 인디언 인형처럼'
김사랑 독보적 자태
클라라 '반전 헤어'
슈퍼카보다 '비율'
확 달라진 '소나무'
'치어리더계 원탑'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