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박용진 “청와대 밥 부실해도”…네티즌 “반찬 투정” 질타에 문 대통령 진화나서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최종수정 2017.08.28 07:24 기사입력 2017.08.28 07:24
사진=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가운데 박용진 의원이 오찬 식사가 부실하다고 소셜네트워크(SNS)에 글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날 오찬 식사는 곰탕과 고구마밤죽, 삼색전(녹두 애호박 버섯), 김치, 깍두기, 과일 등이 반찬으로 나왔다. 이후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밥은 부실해도 성공한 정부를 만들겠다는 당청 의지는 식탁 가득 넘쳐났다”고 밝혔다.

그러자 일부 네티즌들은 박 의원의 ‘부실해도’라는 표현을 두고 “반찬 투정을 했다”며 박 의원을 비난하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초청 오찬 간담회 시작에 앞서 이춘석 당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초청 오찬 간담회 시작에 앞서 이춘석 당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논란이 불거지자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의원 자신이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기 때문에 (소셜미디어상에선) 티격태격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기사화까지 되는 것은 우리 정치를 너무 잘게 만드는 것이 아닐까 한다”고 직접 박 의원을 감싸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어 “모두의 여유를 위해 ‘왜 곰탕이었나?’에 대해 제가 추측하는 이유를 농담으로 보태 본다”며 이날 오찬 메뉴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그는 “(역대 청와대) 식사 자리가 대통령과의 대화와 함께 진행되다 보니 소박한 음식마저 제대로 먹지 못 하는 일이 많았다”며 “저도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 때 부산 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 중 한 사람으로 초청받아 간 적이 있는데, 이야기를 듣느라 숟가락을 제대로 들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거 청와대에서 나오는 길로 다들 청와대 주변 곰탕집이나 설렁탕집으로 몰려가 한 그릇씩하고 헤어진다는 우스개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그래서 이번엔 아예 그런 일이 없도록 청와대가 곰탕을 내놨다고 하면 어떻겠느냐”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당과 공동운명체가 돼 국정을 운영해 나가겠다”며 “당이 여소야대를 넘어 국회를 잘 이끌어주셔야 정부도 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절실·성실·진실의 ‘3실’로 대통령이 되셨는데 이제 국민과 소통하고, 역사와 소통하고, 미래와 소통하는 ‘3소’ 대통령이 되셨다”고 답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티잼 많이 본 기사

포토슬라이드

예지의 '파워 섹시'
현아 '살짝 앉았을 뿐인데…'
'눈길끄는 볼륨'
청하 '놀라운 비율'
'란제리 카우보이'
'특이한 가슴 노출'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