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뚝배기 가만히 안나둔다 XXX아” 돈 뺏으려다 실패하자 집단 폭행한 중학생들

디지털뉴스본부 한승곤 기자최종수정 2017.09.11 09:06 기사입력 2017.09.11 09:06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부산에서 또래 학생을 집단으로 폭행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가운데 창원에서 중학교 2학년 후배에게 돈을 빼앗으려다 실패하자 집단으로 폭행한 가한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A(16)군 등 4명을 집단 폭행 혐의로 검거해 조사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일행은 8일 오후 9시20분께 창원 성산구의 한 초등학교 후문에서 B(15)군에게 현금을 요구했다 거절당하자 B군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군 일행은 B군을 상대로 뺨과 엉덩이 등을 수 차례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폭행에 B군은 코피를 흘리는 등 얼굴과 신체 일부에 상해를 입었다.

A군 일행의 폭행 사실은 B군이 인근 편의점에서 휴대전화를 빌려 자신의 친형에게 전화로 알리면서 알려졌다. B군 어머니는 이날 오후 11시6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B가 우리를 보고 인사도 없이 그냥 지나갔고, ‘형님들 용돈 좀 달라’고 말했는데 거절당해 몇 차례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군 일행 2명과 다른 중학생 1명은 7월에도 B군에게 돈을 빼앗으려다 실패하자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A군 일행 중 한 명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ㅋㅋ 보이면 뚝배기 가만히 안나둔다 XXX아’, ‘특수폭행해뿔라ㅋㅋ’ 등 보복 폭행을 암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B군 부모는 보폭 폭행을 암시하는 글을 본 뒤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디지털뉴스본부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티잼 많이 본 기사

포토슬라이드

예지의 '파워 섹시'
현아 '살짝 앉았을 뿐인데…'
'눈길끄는 볼륨'
청하 '놀라운 비율'
'란제리 카우보이'
'특이한 가슴 노출'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