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건대역 240번 버스 기사 해임해 달라” 시민들 청와대에 청원까지

디지털뉴스본부 최형진 기자최종수정 2017.09.12 16:36 기사입력 2017.09.12 14:27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40번 버스 기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을 낸 시민은 “오늘 건대역에서 일어난 240번 버스 기사를 해임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사진= 청와대 청원 게시판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40번 버스 기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을 낸 시민은 “오늘 건대역에서 일어난 240번 버스 기사를 해임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사진= 청와대 청원 게시판


아이를 정류장에 놓고 떠난 건대역 240번 버스에 분노한 시민들이 청와대에 해당 기사 해임 청원을 제기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40번 버스 기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을 낸 시민은 “오늘 건대역에서 일어난 240번 버스 기사를 해임시켜달라”고 요구했다.

현재 해당 청원에는 “아직도 이런 버스 기사가 있나요”, “서울시는 처벌근거가 없다고 하는데 아이를 잃어버려야 처벌할 수 있는 건가요?” 등 시민들의 동의 댓글이 달렸다.

자료사진.해당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 없음.[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해당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 없음.[이미지출처=연합뉴스]


240번 버스 논란은 11일 서울시 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 올라온 민원에서 시작됐다. 민원을 제기한 시민은 건대입구역 인근에 정차한 240번 버스에서 어린아이가 내리는 순간 버스 기사가 출발해 아이 어머니와 승객들이 내려달라고 항의했지만, 다음 정류장에서야 어머니를 내려줬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서울시는 CCTV를 살펴본 결과 어머니가 버스 기사에게 항의했을 때는 이미 8차선 도로 위로 정차가 어려웠다며 “버스 기사를 처벌할 근거가 없다. 처벌보다는 교육을 통해 재발 방지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본부 최형진 기자 rpg45665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티잼 많이 본 기사

포토슬라이드

예지의 '파워 섹시'
현아 '살짝 앉았을 뿐인데…'
'눈길끄는 볼륨'
청하 '놀라운 비율'
'란제리 카우보이'
'특이한 가슴 노출'
이전 포토 다음 포토

★★★

위로